고양이 보다 개를 키우는 사람이 더 행복하다?

최근 고양이보다 개가 주인을

더 사랑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미국 뉴욕 맨해트빌대학(Mahattanville College) 연구진

미국에 사는 19~69세 성인

263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64%가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었으며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 중 53%는

개를 키우고 있었고

41%는 고양이를,

나머지 6%는 기타 동물을 키우고 있다고 답했다.

사진1

이들을 대상으로 삶의 만족도와 행복도 등

웰빙 지수와 긍정적·부정적 감정 상태를

조사한 결과, 개를 키우는 사람이

고양이를 키우는 사람에 비해

웰빙 지수가 더 높다는 결과가 나왔다.

행복도와 삶의 만족도,

긍정적인 감정면에서는

고양이를 키우는 사람보다

개를 키우는 사람의 점수가 더 높았고

‘부정적인 감정을 자주 느낀다’는 항목에서는

고양이를 키우는 사람의 점수가 더 높았다.

또 외향성이나 유쾌함, 성실성 등에서

개를 키우는 사람의 점수가

미세하게 높았으며

고양이를 키우는 사람은

불안과 과로, 갈등이 복합적으로

나타나는 노이로제 점수가 더 높았다.

또, 삶의 만족도와 행복도 등의 항목에서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의 점수가 더 높았고,

부정적인 감정 항목에서는

반려동물을 키우지 않는 사람의 점수가 더 높았다.

연구를 이끈 캐서린 제이콥스 바오 박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개를 키우는 사람이

고양이를 키우는 사람에 비해

더 많은 행복감을 느낀다는 사실이 입증됐다”면서

“다만 진실성 등 일부 항목에서는

개와 고양이의 주인 사이에서

큰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개와 인간의 정서적 관계와

관련한 연구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 폴 재크 박사 연구진은

개가 주인과 함께 한 후 옥시토신 수치가

57.2% 급증한 반면, 고양이는 12% 늘어난다는

연구결과를 통해 개가 고양이보다

주인을 5배 더 사랑하는 것으로 보인다는

연구결과를 밝힌 바 있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