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달 27일 아침,

괴한이 쏜 총에 고양이가 대신 맞아 3살 소년이 목숨을 구한 사연을 1일 보도했습니다.

미국 펜실베니아주에 살고 있는 안젤리카 사이프(Angelica Sipe)는

괴한이 쏜 총탄에 거실 창문이 깨졌고,

놀라 급하게 아들 다미르(Daemire)의 방으로 와서 아들의 상태를 확인했는데

다행히도 아들은 무사했지만 옆에 피를 흘리고 있는 고양이 오피를 발견했습니다.

1

이미지=데일리메일

총알은 머리와 목을 스쳐 어깨를 관통해 겨드랑이 쪽으로 나와 중상인 상태였습니다.

이에 수의사는 안락사를 권유했지만 사이프는 아들을 살린 고양이 치료를 위해

결국 수술을 결정했습니다.

2

3

오피의 수술비는 1,000달러가 나왔는데 사이프는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 ‘고펀드미(GoFundMe)’를 통해 1,900달러 정도를 모금 했고,

오피는 수술을 무사히 마쳤습니다.

오피는 근육손상 및 배수튜브와 붕대를 했지만

가족들의 극진한 보살핌으로 곧 회복 할 것이라고 합니다.

4

오피의 빠른 회복과 가족과 함께 더 행복한 삶을 살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