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경남 밀양시는 전국 4대 거점 반려동물 지원센터 조성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밀양농어촌관광휴양단지 내에 영남권 거점 반려동물 지원센터를 조성한다.

사진=밀양 농어촌관광휴양단지 조감도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40억원, 경상남도 8억원 등 총 80억 원의 예산으로 조성되는 반려동물 지원센터는 내년 실시설계를 거쳐 2021년 개장을 목표로 추진된다.

밀양 반려동물 지원센터는 펫카페, 놀이터, 교육·자격시험장, 소동물 체험장 등 반려동물 분야 교육, 체험을 총 망라한 종합지원센터로 조성될 계획이다.

반려동물 입양 전 교육 등 반려동물 분야 인식개선 및 공공성 강화를 중심으로 운영되며, 반려동물 분야 자격시험 시행 등 일자리 창출 프로그램도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센터에는 가족단위 소(小)동물 체험장이 조성돼 어린이들이 부모님과 함께 동물을 접하고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 동물에 대한 올바른 인식 확산에 기여하게 될 전망이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반려동물 지원센터를 사람과 동물의 조화로운 공존을 위한 특색있는 거점시설로 조성해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