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반려동물 진료비 자율표시제 2022년 도내 전역으로 확대

[올치올치] ‘반려동물 진료비 자율표시제’가 지난 10월 경남에서 전국 최초로 시행된 가운데 경남도와 도수의사회가 제도의 활성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특히 시범지역인 창원 외 도내 타 시·군으로의 확대 시기도 내년으로 앞당겨질 것으로 보인다.

경남도는 지난 11일 도청에서 김경수 지사와 엄상권 도수의사회장 등 양측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반려동물 진료비 자율표시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경남도 제공

이날 협약에서 지난달 창원지역 70개 동물병원에서 먼저 시행한 반려동물 진료비 자율표시제를 서부권인 진주와 동부권인 양산에서 내년 1월부터 조기 시행하도록 각 시와 지역 수의사회 간 실무협의를 지원하기로 했다.

양측은 내년에는 도내 시지역, 2022년에는 도내 전역으로 제도를 확대할 계획이다.

도와 경남수의사회는 지난달부터 반려동물 진료비 부담 완화를 위한 첫 번째 대책으로 창원 시내 동물병원에 초진료·재진료, 개·고양이 예방백신, 심장사상충과 내·외부기생충을 포함한 기생충 예방약, 흉부 방사선, 복부초음파 등 주요 다빈도 진료 항목 20개 항목의 진료비를 표시한 표지판을 부착했다.

도는 동물병원과 반려동물 보호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으로 자율표시제 활성화에 속도를 내려고 협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도는 반려동물 진료비 자율표시제 시행, 반려동물 진료비 부담 완화 지원 조례 제정, 반려동물 진료비 부담 완화 정책지원 사업을 포함한 반려동물 진료비 부담 완화 실행방안 3대 지원정책을 가속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저소득층 반려동물 진료비와 등록비 지원, 유기·유실동물 발생 감소를 위한 반려견 등록비용 지원, 반려동물 진료비 표시장비 지원 사업을 내년부터 시행한다.

김경수 지사는 “반려동물 진료비와 관련된 지원정책이 반려동물에 대한 복지 차원을 넘어 우리 도민들 삶의 질, 복지 수준과 직결되는 문제로 인식해 달라”며 “농정국뿐 아니라 행정의 각 부서가 융합해 도민 전체 삶의 문제로 다뤄 달라”고 말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