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광주서 반려견 코로나19 확진…경기도 첫 사례

[올치올치] 경기도 지역에서 첫 반려동물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나왔다.

경기도는 지난 15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광주시 거주 확진자 가정에서 키우던 반려견 1마리가 기침 등의 증상을 보여 검사한 결과 20일 최종 확진됐다고 23일 밝혔다.

자료사진=지난 10일 서울에서 이뤄진 첫 반려동물 코로나19 검사.(서울시 제공)

도는 지난 19일 해당 반려견으로부터 검사 대상물을 채취해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를 통해 1차 검사를 했다.

검사 대상물 채취 당일 1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옴에 따라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2차 검사를 했고, 20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반려견은 코로나19 관련 반려동물 관리지침에 따라 확진자 가족과 함께 자택에서 격리 중이며 증상이 호전된 상황이다.

관리지침 상 확진일로부터 14일간 외출을 금지하고 격리기간 종료 또는 정밀검사를 거쳐 격리 해제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경기도는 “현재까지 반려동물에서 사람으로 전파된 사례가 없다”며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면 큰 불안은 느낄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기도에서 반려동물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지난달 24일 첫 사례인 진주를 시작으로 이달 14일 서울, 18일 세종 등에 이어 5번째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