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동물권단체 동물해방물결과 Last Chance for Animals(LCA)는 23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에 의뢰한 ‘개 도살 금지법 제정 여부에 대한 국민 여론'(응답률 8.7%,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4.4%p) 조사를 발표했다.

개 도살을 법으로 금지하는 것에 ‘찬성’하는 여론은 44.2%(매우 찬성 18.2%, 찬성하는 편 26.0%)로, ‘반대’ 43.7%(매우 반대 13.6%, 반대하는 편 30.1%)로 나타났다.

이는 개고기 ‘식용’ 금지법의 제정 여부에 관해 리얼미터가 지난 6월 진행했던 조사를 뒤집은 결과다. 당시에는 식용을 법으로 막아서는 안 된다는 여론이 51.5%로 찬성인 39.7%보다 우세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동물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표창원 외 10인)의 취지에 맞춰 개 ‘도살’ 금지법 찬반을 묻자 찬성이 더 높게 나온 것이다.

한편, 지난 5월 두 단체는 (주)한국리서치(대표이사 노익상)에 의뢰한 ‘개고기 인식과 취식 행태에 대한 여론 조사'(응답률 5.1%, 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를 발표, 개 식용에 ‘반대(46%)’하는 여론 역시 ‘찬성(18.5%)’보다 압도적으로 많음을 밝혀낸 바 있다. 해당 여론조사 결과는 지난 8월 변화된 개 식용 관련 사회 인식과 소비 수준을 인정하고, 개를 가축에서 제외하기로 검토하겠다는 청와대의 국민청원 답변에 인용됐다.

이지연 동물해방물결 공동대표는 “개 식용에 관련한 사회적 합의의 현주소는 간단하고 분명하다”며 “개 식용에 반대하는 국민, 개 도살 금지에 찬성하는 국민이 더 많아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개 식용 문제에 관한 국민 여론이 분기점을 넘어 종식으로 향하는 상황에서, 국회와 정부는 식용 목적의 개 사육 및 도살을 금지하는 세계적 추세에 합류하고, 관련 종사자의 전업 대책 마련을 시작해야 할 것”이라 덧붙였다.

이어 “도살 금지를 식용 금지와 등치시키며 논지를 흐리는 일은 더는 없어야 한다”며 “국민의 눈높이가 이러한데도 국회가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을 폐기한다면, 이는 지난 30년 대한민국이 세계 유일의 개 식용 산업으로 겪어온 국내외적 갈등을 방기하며 앞서가는 국민 여론에 발맞추지 못하는 후진적인 처사일 것”이라 강조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