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동물활동가들이 지난 7일부터 개, 고양이 도살 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무기한 단식농성에 들어갔다.

무기한 단식농성에 들어간 활동가 최영이 씨는 “이제 대한민국 개, 고양이 도살이라는 악습을 청산할 마지막 절호의 기회가 다가오고 있으며, 우리는 이 기회를 놓치면 안 될 것이다”며 “저희는 목숨을 걸고 단식을 하면서 청와대에 개, 고양이 도살 금지법을 요구하고 있다”고 단호히 말했다.

함께 단식농성에 참가한 오승미 씨는 “우리나라에 개농장과 개산업이 존재하는 것은 청와대와 국회 그리고 정부가 방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청와대와 국회, 정부는 더 이상 역사의 죄인이 되어서는 안됩니다. 하루빨리 개, 고양이 도살 금지법을 제정해 대한민국 개농장의 개들을 고통과 고문, 그리고 지옥으로부터 해방시켜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합니다”라며 결연한 입장을 보였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업체의 소비자 기만 행위, 각종 부정부패 행위 등에 대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