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에게 1년간 매일 농약 먹이는 실험을 아시나요?

비글을 이용한 농약실험은 개에게 1년간 매일 농약이 들어간 음식을 강제로 먹이고 개의 내부 장기가 어떤 영향을 받는지 보기 위해 실험 종료 시 해부를 하는 잔인한 실험으로 논란이 많다.

사진=자료사진(pixabay)

사진=자료사진(pixabay)

전 세계적으로 농약, 화학물질 등에 대한 동물실험을 줄이거나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시험법 개발을 위한 노력들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국제동물보호단체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 (Humane Society International, 이하 HSI)은 국내 정부도 국제적으로 논란이 많은 비글을 이용한 농약 시험을 시험 필수 조항에서 제외할 것을 촉구했다.

최근 일본 식품안전위원회(Japanese Food Safety Commission)는 농약 안전성 평가를 위해 1년간 매일 개에게 농약을 먹이는 실험이 필요하지 않다는 전문가 보고서를 발표했다.

지난 10여 년간 미국, 유럽연합, 인도, 호주, 브라질, 캐나다 정부기관은 이미 과학전문가들이 비글을 이용한 이 실험이 농약 안전성평가를 위해 불필요하다는 권고를 받아들여 시험 요구 사항에서 제외 한 바 있다.

일본 정부가 이번 보고서의 권고를 받아들여 시험 규정을 바꾼다면 한국은 농약 시험에 있어 불필요하고 잔인한 실험을 요구하는 유일한 주요 국가로 남게 된다.

HSI는 해외 정부기관과 협력해 이 문제를 알려 규정을 바꾸기 위한 노력을 해왔으며 국내에서는 이 문제점을 알리기 위해 국내 농업기업들과 현황을 논의하고 지난 4월 한국농약과학회에서 동물대체시험에 대한 국제적 현황을 발표한 바 있다.

HSI 독성연구국 트로이 싸이들 이사는 “개를 이용해 1년간 반복적으로 이루어지는 농약 독성시험이 소비자 안전을 위해서 필수적이지 않고, 비윤리적임이 과학적으로 증명됐다”며 “이제라도 한국 정부는 이를 받아들일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HSI가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을 통해 확보한 농촌진흥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국내에서 진행된 ‘개 1년 농약독성시험’은 단 1건이지만, 한국에 수출하기 위한 허가 요건을 충족하기 위해 외국에서 수행한 사례는 2016년 9건, 2015년 6건, 2014년 6건, 2013년 5건, 2012년 7건으로 꾸준히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국제 시험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한 번 시험에 희생되는 개는 최소 34마리다.

박완주 의원은 “동물실험을 줄이고 동물대체시험 개발을 늘리기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발맞추어 국내 정부도 오래된 규정은 검토해 선진적인 정책 채택으로 국내외 농약 제조사들이 혼란을 피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밝혔다.

사진=

사진=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이 10월 30일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부 및 소관기관 종합 국정감사에서 라승용 농촌진흥청장에게 세계적으로 지양하는 개를 이용한 1년 독성시험을 포함하여, 동물실험을 줄이고 대안방법을 찾을 수 있도록 전향적인 정책적 전환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HSI 제공)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