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는 훌륭하다’ 코비·담비 견주 동물학대 혐의…경찰 내사 착수

[올치올치] 최근 KBS 2TV 예능 ‘개는 훌륭하다’에 나와 동물학대 논란을 일으킨 보호자들에 대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지난달 22일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보더콜리종 코비와 담비 보호자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국민신문고에서 논란이 되자 지난 3일 사건을 배정 받아 내사에 들어갔다.

사진=’개는 훌륭하다’ 방송화면 캡쳐

민원인은 국민신문고 글에서 보호자들이 활동량이 많은 보더콜리 종의 특성을 이해하지 못한 채 코비와 담비를 제대로 돌보지 못하고 있으며 전문가의 조언도 따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강아지의 보호자로 추정되는 이가 예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남긴 글로 미뤄봤을 때 동물을 상습적으로 유기해왔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법리검토 중이며 민원에서 문제를 제기한 방송에 나온 보호자들의 행동이 동물학대 행위로 볼 수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코비와 담비 보호자들은 ‘개는 훌륭하다’에 출연 중인 강형욱 훈련사가 무릎을 꿇으며 한 마리는 다른 공간으로 입양 보내는 게 좋겠다고 했지만 보호자들이 거절하며 논란이 일었다. 하지만 이후 보호자들은 제작진에 ‘한 마리를 입양 보내겠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