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반려동물 보호 사업에 30억 투입

[올치올치] 강원도는 “올해 총 427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가축 전염병 없는 청정 강원과 소비자에게 안전하고 위생적인 축산물 공급, 사람과 동물이 함께하는 강원 시대를 열겠다”고 17일 밝혔다.

사진=강원도청

분야별로는 동물전염병 예방 접종과 검진 등 가축방역 사업 58억 원, 거점·통제·차단방역 시설 운영 지원 68억 원, 공동방제단 운영 지원 24억 원, 구제역 방역 지원 80억 원 등 예방 중심의 동물 방역 체계 정착에 373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축산물 위생·안전 확보’ 사업에는 축산물 작업장 위생 설비 개선 지원 11억 원, 축산 농가와 작업장 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지원 4억 원, 축산물 HACCP 컨설팅 지원 2억 원 등 총 24억 원을 편성했다.

또, 반려동물 지원센터 건립 23억 원, 유실·유기 동물 보호 6억 원, 동물보호·복지시설 지원 1억 원 등 총 30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반려동물 보호 사업은 반려동물 지원센터 건립, 유기·유실 동물 보호·관리, 반려동물 동행 캠페인 등 사람과 동물이 함께하는 사회문화 조성에 중점을 뒀다.

이영일 도 농정국장은 “강원형 반려 산업 인프라 구축 및 성숙한 동물보호 문화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