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DB손해보험이 업계 최초로 강아지 코 지문인 비문을 기반으로 한 펫 보험 판매를 시작했다.

강아지 고유의 코 무늬가 사람의 지문처럼 반려견의 신분증명서 역할을 하는 것이다.

펫 보험에 처음 가입할 때 비문 사진 3장을 등록하면 동물등록증이 없어도 가입할 수 있고, 실제 보상을 청구할 때 다시 비문 사진을 등록·조회해 반려견의 일치 여부를 확인한다.

DB손보는 올해 1월 ㈜핏펫과 비문 인식기술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 6개월 만에 상용화에 성공했다.

이번에 판매를 시작하는 ‘프로미 반려동물보험’은 반려견의 치료비, 배상책임, 장례지원비를 종합적으로 보장하는 순수보장성 일반보험 상품이다.

반려견의 대표 질환인 무릎관절 질환, 피부 질환, 구강 질환을 기본으로 보장하고 보험료는 업계 최저 수준으로 책정했다고 DB손보는 설명했다. 보험기간은 1년이다.

DB손보 관계자는 “반려동물 친화적인 개체식별 방법을 보험가입자에게 제공함으로써 국내 펫 보험 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최근 농림축산식품부도 비문 등록을 동물보호법상 공식적인 동물등록 방법으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