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도 코로나19 감염됐나?…WHO “반려동물 감염 증거 없어”

[올치올치] 최근 홍콩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의 반려견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약한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이 외신을 통해 전해지며 국내 반려인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사진=자료사진

이 기사를 끝까지 읽을 수고를 덜어주기 위해 결론부터 말하자면 아직 안심해도 된다.

홍콩 당국은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홍콩마사회 직원의 반려견 입과 코, 항문 등에서 채취한 샘플을 검사한 결과 이와 같은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당국은 “해당 반려견이 별다른 임상증상을 보이지 않고 있고, 강아지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사람에게 옮긴다는 증거도 없다”며 “반려견이 진짜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인지, 입이나 코에 바이러스가 단순히 묻은 것인지 추가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는 증거가 아직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임상 수의사 학술모임인 한국수의임상포럼(KBVP)에서도 “감염된 보호자가 재채기 등의 분비물을 반려견에 묻힌 경우 면봉 등을 통한 반려견의 검체 채취 과정에서 보호자에게 배출된 바이러스가 단순 검출 되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된다”며 “일반적인 상황에서 반려동물을 격리하거나 멀리할 필요는 없다. 다만 코로나19 감염자가 바이러스에 오염된 손으로 반려동물을 만질 경우 반려동물이 건강한 사람에게 바이러스를 옮겨줄 수 있기 때문에 이 점에 대해서는 주의를 요한다”고 설명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