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지자체 최초 유기동물 입양카페 '강동 리본 센터' 개소

서울 강동구청은 유기동물에 대한 인식개선 및 생명존중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오는 24일 전국 지자체 최초로 유기동물 입양카페 ‘강동 리본(Reborn) 센터’를 개소한다고 22일 밝혔다.

사진=강동구청 제공

사진=강동구청 제공

‘리본’은 입양을 통해 유기동물이 새롭게 태어나고, 교육을 통해 반려동물과 주인을 다시 묶어준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유기동물 보호소가 지역 주민 누구나 즐겨 찾는 카페 문화공간으로 조성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센터에서는 관내 유기·유실 동물을 일정 기간 보호하고, 견주에게 반려동물 기초 소양 교육과 문제행동 교정 교육도 한다.

센터는 연면적 494.96㎡ 규모의 3층 건물로 1층에는 20~25마리의 유기견을 수용하는 강동구 유기동물 분양센터, 반려견 놀이터, 커피숍이 있으며 2층에는 입양 및 교육 상담이 이뤄지는 공간이 있다. 3층과 옥탑은 ‘강동서당개’(반려견 문제행동 교정 프로그램)과 ‘행동전문가 양성 교육’ 등을 위한 장소로 활용될 예정이다.

센터는 매주 화∼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운영된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성숙하고 건강한 반려문화를 조성하는 것은 물론 타 지자체에도 긍정적인 롤모델로 제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