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동물사체 처리방식 개선…냉동보관 후 전문처리 방식으로

서울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동물 사체 처리 방식을

기존 종량제 쓰레기봉투에 담아 소각하는 방식에서

냉동보관 후 전문 처리업체에 맡겨

소각하는 방식으로 변경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쓰레기 봉투에 넣은 고라니 사체(강남구 제공)
사진=쓰레기 봉투에 넣은 고라니 사체(강남구 제공)

 

그동안 구는 매년 500건 안팎의 로드킬 등으로

생기는 동물 사체를 일반 폐기물과 마찬가지로

종량제 쓰레기봉투에 담은 뒤 소각해 왔다.

 

그러나 동물 사체를 바로 소각하지 않은 경우

오염이 되는 등의 위생상 문제가 제기돼왔다.

 

이에 강남구는 수서동 소재 생활쓰레기 중간 적환장에

사체보관 냉동고를 설치해 매일 발생하는

동물사체를 보관하고, 보관일자·수량·무게·사체 종류 등을

기록한 보관일지도 만들어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냉동고에 보관 중인 사체의 양이 일정 수준을 넘으면

전문처리업체가 이를 특수 상자에 담은 뒤 소각시설로

옮겨 안전하게 처리하도록 할 방침이다.

 

강남구는 앞으로 이 같은 제도개선 이후

시행결과를 토대로 더 나아가 2단계 조치로

반려동물에 대한 동물사체 등에 대한

타당한 처리 방법을 마련할 계획이다.

 

강현섭 강남구 청소행정과장은 “최근 사회적 이슈로

급속히 떠오르는 반려동물 사체처리 방식을

보다 위생적으로 처리하도록 제도화하고 이를 위해

좀 더 폭넓게 구민들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라며

“주민들이 동물사체 처리에 대한 인식을 선진국처럼

높이고 많은 관심을 갖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