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가습기살균제 문제가 가시화된 2011년부터 현재까지 피해자가 6,600명(19년 10월 기준)으로 집계됐다.

반려동물에 대한 피해 제보 또한 지속적으로 드러나고 있는데 이에 동물권행동 카라(대표 임순례, 이하 카라)는 가습기살균제로 인한 동물피해 제보를 받아 심층적인 조사를 진행해 진상을 규명하는 사업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한국수의임상포럼(KBVP)은 접수된 제보 자료를 기반으로 가습기살균제 피해 동물사례를 발굴하는 한편 이로써 아직 드러나지 않은 사람의 피해도 추가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피해 반려동물의 수의 임상자료를 확보함으로써 가습기살균제 참사 해결에 중요한 증거물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미 사람의 가습기살균제 피해가 보고되기 전인 2000년대 중반부터 일부 동물병원에서는 원인 미상의 급성 호흡곤란 증상을 보인 반려동물들이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이후 진료진은 유사 질병을 겪었던 동물환자의 거주 환경에서 가습기살균제를 사용했다는 특이점을 발견하면서 연관성에 대한 가능성을 인지하기 시작했지만, 제반 여건이 녹록지 않은 한계로 인해 원인 규명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가습기살균제 피해가 반려동물에게도 미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고, 반려동물에 미친 피해의 정도를 파악하는 것은 진상규명의 핵심 증거물이 되면서 가습기살균제 위해성을 추가로 입증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 또한 생존 피해 동물들을 확보하여 분석할 경우 향후 사람의 가습기살균제 만성질환 연구에 기여할 것이라 보고 있다.

본 조사에 참여하고 있는 카라 정책팀 신주운 부팀장은 “사람과 동물 중 누가 우선이냐는 문제가 아닌, 가습기살균제로 야기된 생명 피해에 대한 진상규명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에서 이번 조사를 통해 확보된 가습기살균제 동물피해 사례들이 명명백백한 규명이 이루어지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조사의 중요성 및 필요성을 강조했다.

가습기살균제를 이용했던 가정 중에서 반려동물의 피해가 의심되는 가구는 대표전화 1666-9820 또는 대표 이메일(info@ekara.org)로 제보할 수 있으며, 1차 접수를 거쳐 심층적인 조사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